(추억속의 그대) 얌체공(추억속의 그대) 얌체공

Posted at 2010.08.01 10:52 | Posted in 추억속의 그대
 

얌체공.

얌체처럼 어디로 갈지 모르게 튀어 다녀서 얌체공이니?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그래서 얌체공인 것 같은데?

참 신기했지. 탁구공크기만한 너가 이리저리 튀어다니는 것을 보고 있으면 말이야.

조그만놈이 어찌나 그리 이리튀고 저리튀는지 너보다 덩치가 큰 다른 형님공들에게 무안하지도 않니?

너를 하나라도 가지고 있지 않은 아이들은 없었어.

캡슐뽑기를 통해서든 문방구에서 100원을 주고 구입하든 너는 언제 어디서나 흔히 볼수 있었던

공이니까.

그래도 공은 공이구나. 둥글게 생겼으니까 그랬겠지?

특별한 놀이문화가 없던 옛날에 너는 그야말로 어린이들에게 인기폭발! 완소공!

그런데 지금은 구경하기 힘든게 사실이야.

외롭게 문방구 한구석, 혹은 자판기에서 주인이 나타나기만 기다리고 있는 너의 모습이 어찌나

처량하고 쓸쓸해 보이던지....

나라도 너와 함께 놀고 싶지만 다 큰 어른이 얌체공 튀기면서 웃고 떠들수는 없잖아?

정말 사랑한다면 그따위 것은 아무런 제약도 아니라고?

알았어. 인정해. 네가 하는말은 싸그리 다 인정해. 조만간 널 구제해주러 갈게.

그런데 너때문에 사람들이 이상한 사람이라고 손가락질 하면 너가 변명해 줄거지?

양복입고, 넥타이 매고.... 상상만해도 부끄러워 지는데?

알았어.알았어. 보채지좀 마. 근데 너 요새 1000원~2000원 인거는 아니? 이자식! 몸값이 왜이리 뛰었어!

100단어 스티커 놀이책 - 10점
헤더 어메리 글, 스테판 카트라이트 그림/크레용하우스
놀이와 예술 그리고 상상력 - 10점
진중권 지음/휴머니스트

Twitter Button from twitbuttons.com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몸값이 상상을 초월할 만큼 뛰었군요..@_@;;
    예전엔 발에 차이던 게 저 얌체공이었는데 말이죠..^^*

    휴일 잘 보내세요!!
    • 2010.08.01 11:55 신고 [Edit/Del]
      맞아요. 정말 흔한 장난감이었죠. 하루종일 가지고 놀다가 없어져도 집에가면 쌓여있던 얌체공...
      지금은 완전 엄청난 몸값을 자랑하는 고가(?)의 장난감이 되어벼렸더군요. 하지만 다른 장난감들에 비하면 아직도
      저렴한 놀이기구이기는 합니다. 얌체공이 인기가 없다는 것이 문제이지만요.
  2. 얌체공을 사 본 적은 없는 것 같네요. 다 뽑기~ㅋ
    아~ 정말 얌체공 가지고 재미있게 놀았던 기억이 나네요.
    어느 순간부터 얌체공이 2배로 커져서 나온것도 본것 같은데...
    어렸을때 얌체공 가지고 놀던 생각이 나네요ㅎㅎ
    • 2010.08.01 11:56 신고 [Edit/Del]
      얌체공 하나면 하루가 즐거웠죠. 학교에서, 동네에서, 집에서, 운동장에서...
      얌체공으로 야구도 하고 축구도 햇던 --;;;
      그러다가 학교 복도에 있는 유리창도 여러번 깨먹었었죠.
      정말 생각해보면 위험한 곳에서 얌체공을 가지고 놀았던 것 같아요.
      누가 맞을지도 모르는 것이고 유리가 언제 깨질지 모르는데.........
  3. 얌체공 말고 테니스공만한 고무공 이름이 뭐였죠?
    갑자기 생각이...
    짬뽕공이였나요? 주먹으로 쳐서 야구를 하듯이 놀았던 공인데...
    이거 추억도 기억이 딸리니 흐려지네요. ^^
    • 2010.08.02 17:06 신고 [Edit/Del]
      으,,, 저도 갑자기 기억이....
      정구공이었나?
      초등학교때 정구부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정구공을 몇번 본적이 있는데 DDing님이 말씀하시
      는 공과 같은 형태였어요~ ㅋㅋ
      그냥 초록색 테니스공을 말씀하시는 것은 아닐 것이고~
  4. 울집에는 아직도 있어요^^
  5. 중지사이에 끼워서.. 팅기면.. 왔다갔다.. 아주 재밌는 공이였는데 말이죠..
    이녀석 몸값이 많이 올랐네요..
  6. 울집에도 아직도 있어요...
    딸 때문에...ㅎㅎㅎ
    • 2010.08.02 17:12 신고 [Edit/Del]
      아~~~ ^^ 예나 지금이나 얌체공은 어딜가나 필수 아이템이군요. ^^
      지금은 몸값이 많이 오르기는 했지만~ ^^ 드 넒은 마당에서 가지고 놀기에
      딱이죠. 공원이나. ㅋㅋㅋ 그러나...던지면 안된다는 --;
  7. 많이 튀어 너무나 즐거워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 2010.08.02 17:14 신고 [Edit/Del]
      저는, 재미있었던 기억도 많은데....
      유리창 깨뜨린 기억도 엄청나다는 --;;;
      특히 학교에서요..
      지금 생각해보면 저는 엄청난 장난꾸러기 였던 것 같아요.
  8. 얌체공 ㅋㅋㅋ 간만에 보네요~ 어찌나 잘 튀어오르는지;;;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